관리 메뉴

악보쓰는 프로그래머

UI Design 도구, Balsamic Mockups 본문

IT

UI Design 도구, Balsamic Mockups

dltpdn@gmail.com 이세우 2009.02.19 23:34
UI Mockup 도구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프로젝트 진행 중 어려운 부분 중에 하나가 UI 설계인 경우가 많습니다.
설계자체에 대한 과정을 생략하고 일단 구현 부터 시작하는 경우도 있고,
PPT나 Doc를 이용해서 UI 설계서라는 명목의 산출물을 작성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구현부터 시작한 경우에는 기능이 구현된 후에야 고객, 즉 현업과 의사소통이 정확히 이루어 지기 때문에
이미 구현된 많은 부분을 수정해야 하는 경우가 빈번하고,
PPT를 이용해서 UI 설계를 한경우는 작성이 번거롭고 설계단계에서 작성된 내용과 구현 단계에서 일치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근에는 Paper Prototype이라는 말도 나올 정도로 UI 설계 단계에서 고객과 개발자 그리고 디자이너간의 의사소통을 위한 도구나 방법이 많지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많이 무식하죠. 현실성이 없다는 뜻입니다.

이런 이유로 최근 시작한 프로젝트에서 사용할 UI Design을 손쉽게 도와서 빠른 의사소통을 위한 도구가 없을까
찾다가 balsamiq mockup 이라는 걸 찾게 되었네요.
http://www.balsamiq.com/products/mockups

링크에 연결된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는 동영상인데요, 일단 한번 보시죠.
아래 동영상을 보면 이 도구를 이용해서 "My Turnes" UI 를 순식간에 만드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직접 해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눌러서 지금 당장 웹페이지 상에서 해볼 수 있습니다.
http://www.balsamiq.com/demos/mockups/Mockups.html

물론, mockup이 위의 Paper Prototype처럼 동작하듯이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미리 여러 화면을 만들어 놓고 순차적으로 보여주게 하면 되겠지요.

이 도구는 Adobe Air를 이용해서 DeskTop에서도 동작 될 수 있게 구성되어 있구요, 협업 문서 및 이슈관리 도구인
Atlasian사의 Confluence, Jira의 Plug-In으로도 사용 할 수 있어서, wiki문서를 작성하면서 UI 관련된 사항을
직접 작성해서 공유하고, 협업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실제 사용하다 보면, 만든이의 번뜩이는 Idea가 무척 탐나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요즘 웹을 통해 참 뛰어난 사람들이 많다는걸 새삼 느끼고 있는데, 그 중 또 하나를 느꼈습니다.

한가지 흠이 있다면 한글을 입력할 수도 읽을 수도 없다는 어찌보면 매우 중요한 단점이 있으니
구매를 하기 전에 반드시 체험을 해보세요.
기본설정으로는 한글이 입력도 출력도 되지 않는데요, 메인 메뉴의 "View > Use System Fonts" 를 체크 하면
한글을 입력하고 출력할 수 있습니다.
Comic Sans MS 라는 폰트를 사용하지 못해서 전체적인 분위기가 좀 떨어 지는 경향이 있긴 합니다.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UI Mockup Design의 가장 좋은 도구, Wireframesketcher  (0) 2010.08.06
UI Design 도구, Balsamic Mockups  (10) 2009.02.19
10 Comments
댓글쓰기 폼